sri lanka

스리랑카 이야기


신밧드가 보물을 찾아 떠난 섬 세렌디브, 마르코폴로가 가장 아름다운 섬이라고 기록했던 곳. 

인도양의 진주라 불리는 스리랑카는 우리나라 면적의 2/3 크기인 작은 섬나라입니다.

면적은 작지만, 천혜의 자연 환경과 고대로부터 전해 온 유구한 문화가 가득한 곳입니다.


열대 몬순기후인 스리랑카는 풍부한 강수량과 뜨거운 햇살, 비옥한 땅 덕분에 

다양한 농작물이 자라기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중앙부에 위치한 높은 산과

크고 작은 언덕은 물을 저장하고 골고루 이동시켜 스리랑카 전 지역으로 흘려보냅니다.

그래서 스리랑카 열대 과일은 맛과 품질이 좋기로 유명합니다.


어스맨은 스리랑카 110여명의 공정무역 농부와 거래하고 있습니다. 

대부분 2.5헥타르 이하의 규모로 농사짓는 소농들입니다. 성장 촉진제와 화학 비료, 농약을 사용하여

효율적으로 대규모 생산을 추구하는 플렌테이션 농장과 달리 자연의 섭리를 따라 전통적인 방식으로

유기농법으로 과일 농사를 짓고 신뢰를 바탕으로 과일을 재배합니다.

공정무역 생산자들은 노동에 대한 정당한 대가와 더 나은 거래조건,

공정무역 프리미엄을 통해 생산 환경을 개선하고 삶의 질을 높여나가고 있습니다.

.



Pushpakumara, 바나나 생산자  

"농사를 시작한지 이제 15년 정도 되었어요. 유기농으로 전환한 건 10년쯤 되었고요. 

처음 전환했을 땐, 어려움이 많았어요. 농약 대신 계피잎을 끓여 해충을 방제하는데, 농약만큼 효과가 강력하진 않아서 손이 더 많이 가거든요. 잡초제거도 마찬가지고요. 그리고 화학 비료 대신 소똥과 나뭇잎을 발효해 퇴비를 직접 만들어 써요. 유기농법은 관행농업에 비해 시간과 정성이 많이 들어가요. 처음엔 힘들기만 했는데 해가 갈수록 꼭 필요한 선택이었다는 생각이 들어요. 특히 환경과 건강을 생각한다면 말이죠."


Arogya Mary Ushpakumara, 포레스트티 생산자 

"저는 20년차 농부고 차밭에서 일해요. 매일 찻잎을 따는데 

우리 농장은 화학비료나 농약을 쓰지 않으니 건강을 해치지 않아서 좋아요.

근로조건이나 복지도 더 좋고요. 다른 농장은 일정량의 찻잎을 따지 못하면 

벌금을 물기도 하거든요."


Durka Chellaram, 현지 공정무역 단체 대표

"우리가 먹고 마시는 것은 곧 우리 자신이 된다고 하죠. 

그래서 우리가 무엇을 먹는 지는 매우 중요해요. 건강한 토양, 건강한 숲에서 자란 차는 

깨끗하고 좋은 에너지를 가지고 있어요. 좋은 토양은 뿌리를 튼튼하게 하고 풍부한 맛으로 

차에 생기를 불어넣거든요."


상호: 주식회사 어스맨 | 대표: 최희진 |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최희진 

전화: 02-6212-1257~8 | 이메일: info@earthman.asia

주소: 서울시 은평구 은평로 245, 3층 사무실1(녹번동, 은평소방서녹번119안전센터)

사업자등록번호: 105-88-06345 | 통신판매: 제2018-서울은평-0415호 

호스팅제공자: (주)아임웹

안전구매(에스크로) 서비스 가맹점


Copyright ⓒ 2022 EARTHMAN. All Rights Reserved. 

고객센터
02-6212-1257

평일 10:00 a.m - 06:00 p.m

점심 12:00 p.m - 01:00 p.m

토요일, 일요일, 공휴일 휴무